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현대해상, 청주지역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
사진=현대해상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 300mm가 넘는 폭우로 침수 피해가 컸던 충북 청주지역 청원구 공항로 인근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를 설치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 및 긴급구호 활동을 전개한다고 17일 밝혔다.

긴급지원 캠프는 현대해상 및 자회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하이카프라자 임직원 30여명으로 구성된 긴급지원단과 견인차량 13여대로 구성됐다.

침수된 차량을 임시보관소로 이동시키고 캠프를 방문한 고객들에게 각종 침수 관련 보상상담, 사고접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재열 보상지원부 부장은 “현대해상은 침수 피해로 큰 고충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이 일상 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해상은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천안지역에도 지원인력과 견인차량을 추가 배치해 신속한 복구 지원 및 지역주민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