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사명 변경 후 보장성보험 2종 첫 출시
ABL생명, 사명 변경 후 보장성보험 2종 첫 출시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8.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BL생명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ABL생명(에이비엘생명)은 지난 1일 사명 변경 이후 첫 신상품으로 ‘더 나은’ 보장성보험 2종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무)더나은통합종신보험과 (무)더나은암보험(갱신형)은 기본적인 보장에 더해 생활자금까지 지급하는 게 특징이다.

(무)더나은통합종신보험은 사망을 담보로 하지만, 사망보험금을 줄이는 대신 최대 20년간 매년 생활설계자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피보험자가 살아있는 동안 경제생활까지 고려한 것이 특징.

사망보장을 강화한 체증형(60세 혹은 70세)도 도입했다. 체증형을 선택하면 사망보험금이 60세 혹은 70세 이후 10년간 매년 2%씩, 그 다음 10년간은 매년 8%씩 증가해 20년 이후부터는 가입금액의 2배를 사망보험금으로 지급받는다.

또 통합종신보험 기능도 갖추고 있어 다양한 선택특약을 통해 CI(치명적 질병),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등 중대질병과 장기요양상태, 자녀 보장, 100세까지 의료비 등을 보장한다.

추가납입특약을 선택하면 경제상황에 따라 보험료 추가납입도 가능하다. 보험가입금액 1억원 이상의 고액계약은 주계약 영업보험료를 3~5%를 할인해준다.

반면 (무)더나은암보험(갱신형)은 암 일시진단금은 물론, 진단 후 1년 경과 후 생존시 매월 3년(1형) 또는 4년(2형) 간 생활자금을 지급하는 게 특징이다.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되며 다양한 특약을 부가하면 소액암 진단금, 암사망 보험금, 추가 생활자금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30세 남성이 보험가입금액 1000만원, 10년 만기 기준으로 해당 보험 1형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는 4200원이며, 일반암으로 진단 받을 경우 가입금액의 2배인 2000만원을 일시금으로 수령하고 1년 후부터 3년간 매월 최대 40만원의 생활자금을 제공 받는다.

ABL생명 관계자는 “ABL생명은 선진화된 상품과 스마트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는 글로벌 생명보험사가 되고자 한다”며 “이번 ‘더 나은’ 보장성 보험 2종 출시를 계기로 고객의 경제생활에 실질적인 보탬을 줄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