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conomy & policy 정책
이효성 방통위원장, "통신비 줄이겠다"...소비자단체 만남서 약속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9일 소비자 단체 대표들과 만나 분리공시제 도입 등을 통해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강정화 한국 소비자연맹 회장 등 11개 소비자단체 대표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방통위는 이날 이용자 역량 강화 및 피해구제 실질화,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 인터넷상 표현의 자유 증진, 개인정보 보호 등 이용자 주권을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방안을 설명했다.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은 “지능정보사회로서의 진입을 위해 방송통신 기술발전에 대한 매몰적인 사회적 약자가 방송통신의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각별한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소비자단체 대표자들은 이용자 보호를 강화한다는 방통위 정책방향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내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차질 없이 정책을 추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은 제4기 방통위가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충실히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이용자 중심의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소비자 단체와 자주 소통할 기회를 가지겠다”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