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타이어
현대차 노조, 부분파업 돌입...6년 연속 파업 행진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난항을 겪자 6년 연속 파업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 노조 1조 근무자들이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동안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이어 2조 근무자들이 오후 8시20분부터 2시간동안 부분 파업을 이어가며, 일반직 근무자는 오후 1시부터, 상시 주간근무자들은 낮 12시10분부터 2시간 파업에 동참한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20여 차례에 걸친 교섭에도 불구하고 회사가 무성의한 교섭 태도를 보여 파업을 결정했다”며 “회사의 결단이 늦어질수록 투쟁 수위는 높아져 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파업으로 지난 2012년 임단협 이후 6년 연속 파업기록을 이어가게 된다. 또한 지난해 임금협상 과정에서는 12년 만에 전면파업을 벌이는 등 24일간 파업해 사상 최대 규모인 3조1000억원 규모(회사 추산)의 생산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상황을 외면한 노조의 파업 강행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파업보다 교섭에 집중해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 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시점”이라고 전했다.

노사는 파업과 별개로 이날 오후 24차 교섭을 열어 접점 찾기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15만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주간연속2교대제 8+8시간 완성, 해고자 원직복직,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보장합의 체결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또한 사회공헌기금 확대와 사회공헌위원회 구성, 단체상해보험 보장 확대, 퇴직자 복지센터 건립, 일반직 숙련승진제 개선 등도 요구중이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