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IT
KT, 10만 와이파이 개방...데이터 부담 줄여
사진=KT

[이지경제] 이민섭 = KT는 전 국민 대상 10만 WiFi AP 개방을 완료하고 KT스마트폰 고객 WiFi AP 서비스 기본제공, 지하철 WiFi AP 장비 교체 등 서비스 향상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KT는 지난 6월 정부의 가계통신비 절감 및 공공 WiFi 2.0 정책에 동참해 10만 WiFi AP 개방을 선언했다. 

이에 유동인구가 많고 일상 생활에 밀접해 실질적 개방 혜택을 느낄 수 있는 ▲생활편의시설(편의점, 백화점, 대형마트,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터미널 등) ▲관광지(광장, 공원) ▲체육문화시설(공연장, 극장, 서점) 등의 WiFi AP 10만개를 개방했다.

이번 WiFi 개방으로 타사 고객들 역시 최소한의 인증절차(이메일, 휴대전화번호, 성별, 연령대 입력 및 약관동의)와 광고시청(15초)를 거치면 KT WiFi 서비스를 1시간 동안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용시간 경과 후에는 재인증을 거치지 않고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또한 전국 지하철 객차 내 WiFi 장비를 교체해 서비스 품질을 업그레이드 한다. WiBro망을 이용한 기존 장비를 WiBro와 LTE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최신장비로 교체해 WiFi 품질을 향상 시켰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장 상무는 “전 국민 통신비 절감을 위해 10만 WiFi AP 개방과 KT고객혜택 강화를 위한 무료 WiFi 서비스 제공 확대, 지하철 객차 내 WiFi 품질향상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T는 국민기업으로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혜택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