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금융
‘북한 리스크’에 금융시장 ‘출렁’…환율·금↑, 코스피↓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발언 등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면서 금융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불안한 한반도 정세 속에 안전자산인 환율과 금값은 급등한 반면, 주식 등 위험자산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북한 리스크가 부각된 지난 9일과 10일 이틀간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6.9원 급등해 1142.0원까지 치솟았다. 원·달러 환율이 1140원을 넘은 것은 지난달 12일(1145.1원) 이후 한 달만이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도 이틀간 크게 올랐다.

한국거래소 금시장에서 1g당 금 가격은 지난 9일 490원(1.07%) 오른 데 이어 10일에는 630원(1.37%)이 올라 4만6780원을 기록했다.

반면 주식시장은 하락세다. 특히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급격히 처분하는 모습이다. 이틀 동안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4800억원 가량 순매도세를 보였다.

코스피지수도 지난 9일 26.34포인트(1.10%) 급락한 데 이어 10일에도 8.92포인트(0.38%) 밀려 2359.47포인트까지 밀렸다.

시장 관계자들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갈등 구도가 단기간 해결될 여지가 낮다며 금융시장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북한 리스크에 대한 내성과 학습효과에도 코스피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8월 말 을지훈련이 예정돼 있어 한반도 내 지정학적 리스크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처럼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시장 참여자들의 불안이 커지자 금융당국은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고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비상대응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현재는 시장 소통 강화를 위해 외국인 투자자와 외신, 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