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자동차
한국타이어, “타이어 안전관리, 공기압부터 꼼꼼하게 살펴야”
사진=한국타이어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국타이어가 여름 휴가철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 동안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운행 차량 2대 중 1대는 타이어 안전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타이어의 현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운행 차량 총 500대 중 225대는 적정 타이어 공기압보다 부족하거나 과다하게 주입돼 있었다. 135대는 타이어 마모 한계선보다 마모가 많이 진행된 타이어로 고속도로 주행이 위험한 상태였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 펑크로 이어져 제동력과 연료 효율이 나빠진다"고 설명한 뒤 "공기압이 과다하게 주입돼 있으면 외부 충격으로부터 타이어 손상 및 편마모 발생으로 타이어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타이어 안전관리를 위해 월 1회 적정공기압 체크를, 최소 분기별 1회 안전점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티스테이션 매장을 방문한 고객에게 타이어 공기압 체크를 비롯한 10대 안전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