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마감시황] 코스피, 북·미 갈등 고조에 급락…2300선 '위태'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코스피지수가 11일 미국과 북한의 갈등으로 인한 위기감에 1% 넘게 급락하며 나흘 연속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2359.47)보다 39.76포인트(1.69%) 내린 2319.71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보다 36.41포인트(1.54%) 떨어진 2323.06로 출발한 코스피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공격적인 매도세로 낙폭을 키웠다. 오전 11시6분 2310.20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기관 투자자가 매수에 나서며 추가 하락을 방어했다.

이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에 격렬하게 반응하며 북·미간 갈등이 고조된 여파가 투자심리 위축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풀이된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 투자자가 6780억원 순매수한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648원억원, 6499억원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보면 철강금속(-3.6%), 전기전자(-2.66%), 운수창고(-1.98%), 제조업(-1.93%), 전기가스업(-1.64%), 통신업(-1.63%), 의약품(-1.49%), 운수장비(-1.49%), 유통업(-1.39%), 의료정밀(-1.34%), 금융업(-1.32%), 건설업(-1.25%), 은행(-1.08%) 등이 하락세를 나타났다.

상승 업종은 보험업(0.03%)이 유일했다.

투자심리 하락은 시가총액 상위 기업에도 이어졌다. 코스피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전일보다 6만4000원(2.79%) 내린 223만1000원을 기록했다.

또 POSCO(-4.80%), SK하이닉스(-4.66%), 신한지주(-4.15%), 삼성전자우(-2.91%), KB금융(-2.76%), 현대차(-2.07%), 삼성바이오로직스(-1.86%), SK텔레콤(-1.49%), 한국전력(-1.35%), SK(-1.10%), 현대모비스(-0.97%), 삼성물산(-0.75%), 아모레퍼시픽(-0.18%) 등도 하락 마감했다.

이와 달리 LG화학(0.59%), KT&G(0.43%), NAVER(0.13%) 등은 소폭 상승하며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640.04)보다 11.70포인트(1.83%) 내린 628.34에 마감했다.

한편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1.5원 오른 1143.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룡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