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무배당 더세이프 단체신용보험' 출시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무배당 더세이프 단체신용보험' 출시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8.14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자영업자 전문 P2P 금융기업인 ‘펀다’와 업무협약을 맺고, ‘펀다’를 통해 P2P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펀다 대출상점 안심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펀다’를 통해 자영업자 신용대출을 받은 개인 고객 중 ‘펀다 대출상점 안심보험 서비스’를 신청한 고객이 대출기간 중 사망 또는 80% 이상의 장해로 인해 대출금 상환이 어려울 경우,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무배당 더세이프 단체신용보험Ⅲ(갱신형)’이 대출고객 대신 남아있는 대출금액을 상환해준다.

서비스 가입 연령은 만 20~65세까지며, 보장금액은 대출금액 합계액 기준으로 5000만원까지 보장된다. 보험료는 전액 ‘펀다’에서 부담해 고객은 자영업자 신용대출 신청과 함께 서비스 가입 동의만으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브누아 메슬레 BNP파리바 카디스생명 대표이사는 “대출이 이뤄지는 공간과 그 형태가 점차 다양해짐에 따라 예측하지 못한 위험으로부터 대출자는 물론 대출기관과 투자자까지 보호해줄 수 있는 안전장치가 중요해졌다”며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제공되는 서비스가 P2P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에게는 안심하고 사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 투자자에게는 안전한 투자를 약속하는 든든한 보호막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