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여성 노동 참여율 높여라”
[현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여성 노동 참여율 높여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7.09.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왼쪽부터)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아담 포슨 피터슨 연구소 소장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2017년 기획재정부-한국은행-IMF-피터슨연구소 국제 컨퍼런스’에서 참석자의 발언에 웃음 짓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17년 기획재정부-한국은행-IMF-피터슨연구소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해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율을 높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10%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개회사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태국 등의 국가는 인구가 급격히 고령화하고 있어 생산성 향상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면서 “노동시장에서 성별 차이를 줄이면 일본은 9%, 한국은 10%, 인도는 27%까지 GDP를 증가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