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자율주행차 보험료, 최대 12.6% 할인 가능"
보험개발원 "자율주행차 보험료, 최대 12.6% 할인 가능"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9.1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자율주행차 전용 보험이 일반 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더 내려갈 수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보험개발원은 자율주행기술 발전에 따른 보험산업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첨단안전장치의 사고위험도를 손해율 차이로 평가했다고 10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첨단안전장치를 장착한 차량은 사고위험도 감소로 2.7~12.6%의 자동차보험료 할인요인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선이탈방지장치(LKAS), 전방충돌경고장치(FCWS)의 할인폭은 2.7%였고 자동비상제동장치(AEB), 차선이탈경고장치(LDWS), 적응형순항제어장치(ACC), 적응형전조등(AFLS)의 장치는 할인폭이 12.6%에 달했다.

다만 이번 분석결과는 안전장치보급이 활성화되지 않은 초기특성이 반영된 것이므로 향후 보급률 증가에 따른 재검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보험개발원은 자동비상제동장치(AEB) 사고회피 실증분석 결과, 추돌사고 회피를 통해 차량 수리비 및 탑승자의 상해 위험을 감소시켜 향후 장치 성능향상 및 보급확대 시 사회적 비용감소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됐다.

AEB 시험평가(100% 겹침조건)를 실시한 국내외 11개 모델은 30㎞/h 이하에서 대부분 충돌을 회피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모델별로 사용하는 센서 및 사용기술의 차이에 따라 충돌회피 및 경감 속도의 범위 차이가 2배 이상 발생했다.

성대규 보험개발원 원장은 “첨단안전장치 위험도 분석결과 발표와 세계 수준의 충돌시험 인프라 확충을 계기로 외산차 등 차종모델 다양화에 따라 합리적인 보험료 책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