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8·LG V30...‘선택약정할인’ 25% 시행 덕볼까?
갤노트8·LG V30...‘선택약정할인’ 25% 시행 덕볼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7.09.1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개통과 LG전자 ‘LG V30’의 사전예약판매를 일제히 시작한다.

1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8의 개통일과 LG V30의 사전예약판매가 선택약정할인 상향(20%⟶25%) 시행일과 겹쳐 스마트폰 교체를 미루던 수요가 일제히 몰릴 전망이다.

또 전국 휴대폰 매장은 갤럭시노트8 신규 고객뿐 아니라 25% 요금할인으로 재약정하는 기존 고객들도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갤럭시노트8과 LG V30의 경우 단말기 지원금보다 25% 약정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갤럭시노트8의 공시 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최대 26만5000원으로 책정됐고, LG V30은 최대 24만7000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반면 약정할인 25% 제도를 선택하면 요금 할인액이 지원금보다 2.3~2.9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존 고객의 경우 잔여 약정기간이 6개월 미만이면 위약금 없이 25% 요금할인으로 재약정할 수 있으며, 약정기간이 경과함에 따라 순차적으로 25% 요금할인에 가입이 가능하다.

한편 SK텔레콤과 KT는 갤럭시노트8 사전예약 참여 고객을 초청해 개통 행사를 진행하며, LG유플러스는 별도 개통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 대신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