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불붙은 반포대전, 과당 경쟁은 자제해야
[기자수첩] 불붙은 반포대전, 과당 경쟁은 자제해야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7.09.22 09: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참여한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 수주전이 백중세다. 일각에선 자칫 과당 경쟁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가 나온다.

정부가 움직인 까닭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현대건설의 이사 비용 지원이 실질적인 지원의 목적이 아닌 시공사 선정의 우위를 점하기 위한 목적에 가깝다고 판단했다. 지원금의 수준이 사회 통념상 액수를 초과했다는 해석이다. 위법 소지 가능성을 야기하며 시정 지시를 내린 이유다.

국토부의 현대건설 이사 비용 지원 논란에 대한 시정 지시가 GS건설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것은 분명하다. 반면 비교적 안정된 재무구조로 조합에 어필하며 GS건설을 압박하던 현대건설은 7000만원 대 회심의 일격이 자충수가 될 위기에 놓였다.

이후 상반된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 이날 합동설명회에는 사안이 사안인 만큼 양 사의 수장이 직접 현장에 참석해 목소리를 냈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과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각각 ‘선의’와 ‘투명’을 앞세워 조합에 호소했다.

블러핑을 언급하며 공사비 산출 내역 공개 촉구에 초점을 맞춘 임 사장과 시공 단지 특화 전략 설명에 집중한 정 사장의 어조가 갈렸으나, 양 사 모두 이대로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은 분명했다.

과당 경쟁이 점쳐지는 시점이다. 막판 스퍼트를 위한 표심 경쟁이 과열된다면 일반분양가와 조합원 분담금은 예상보다 치솟을 우려가 있다. 건설사들이 수주를 진행할 때 쏟은 거금은 곧 회수를 위한 투자이기 때문이다. 또 과거 사례에도 있었듯, 금품 수수가 빗발치는 조합 내 악행이 근절됐다고 장담하기도 어렵다.

총 공사비 2조7000억원, 총 5338가구 규모의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사업이 국내 주택 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것은 이미 자명한 사실이다. 단지 인근에 파생시킬 기대 효과는 업계를 막론하고 있는 만큼, 사업주체의 책임감이 여느 때보다 요구된다.

시공사 선정까지 5일의 시간이 있다. 업계의 주목도도 최고점에 달했다. 두 건설사의 책임감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 감정싸움으로 치닫는 분위기는 결국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돌아가는 것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우준 2017-09-25 13:56:51
기자님존잘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