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채권단 주도 정상화 추진…박삼구 퇴진”
“금호타이어 채권단 주도 정상화 추진…박삼구 퇴진”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7.09.2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채권단 주도 정상화 작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금호타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6일 “금호타이어가 제시한 자구계획은 실효성 및 이행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당면한 경영 위기를 해결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해 채권단 주도의 정상화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금호타이어는 중국 공장 및 대우건설 지분 매각, 유상증자 등을 통해 6300억원을 마련하겠다는 자구책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산은은 또 “박삼구 회장은 금호타이어 정상화 추진에 어떠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현 경영진과 함께 즉시 퇴진하는 한편 우선매수권도 포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과정에서 상표권 문제가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용 등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산은이 빠른 시일내 채권단 협의회를 소집해 자율협약에 의한 정상화 추진방안과 일정 등에 대해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