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요금 과오납 3년반 동안 256만건...301억원 규모
이통3사, 요금 과오납 3년반 동안 256만건...301억원 규모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7.10.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지난 3년반 동안 고객이 쓴 것보다 더 많은 요금을 청구해 받은 사례가 255만건에 육박하며 3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최명길 국민의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가 제출한 국정조사 자료를 인용해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고객에게 통신요금을 더 받은 건수가 255만5000건으로 총 30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60만5000건(162억원)의 요금을 잘못 받았다가 돌려줬고, KT는 120만3000건(104억원), LG유플러스는 18만6000건(7억원)의 과오납 요금을 환불해줬다.

최 의원은 “매년 수십만 건의 과오납이 발생하고 있는데도 막상 이동통신사들은 ‘요금 이중납부가 많다’고만 할 뿐 상세한 사유는 밝히지 않고 있다”며 “이통사들과 방송통신위원회에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통신사가 과오납 발생 사유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않다면 과오납 통계 자체도 믿기 어려울 수 있다”며 “고객들이 요금을 잘못 납부한 것을 알고 환불을 청구하기 전까지는 요금을 잘못 청구한 사실 자체를 모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자료=최명길 의원실 제공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