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창립 62주년 기념식 개최… “신성장동력 발굴 노력”
현대해상, 창립 62주년 기념식 개최… “신성장동력 발굴 노력”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10.1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이 17일 서울 광화문 본사 대강당에서 현대해상 창립 62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 창립 62주년을 맞아 약 300명의 임직원 및 하이플래너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광화문 본사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철영 부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새로운 기술 개발과 각종 정책 강화에 따른 보험산업의 커다란 환경 변화에 대비해 선제적인 대응과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1955년 창립 이래 현대해상은 손해보험 전 영역에서 고른 성장을 보이며 국내 손해보험업계를 선도하는 보험사로 굳건히 자리해 왔다”며 “오늘의 성과가 있기까지 각 분야에서 애써주신 현대해상 직원 및 영업가족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현대해상은 1955년 ‘동방해상보험’이란 사명으로 국내 최초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출범해 1985년 10월 사명을 현재의 ‘현대해상화재보험’으로 바꿨다.

2009년 자산 10조원 시대를 연 이후 올해 총자산 38조원, 운용자산 31조를 돌파했다. 지난 8월에는 역대 최고 주가를 기록하는 등 규모와 시장평가에서 견실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부회장은 “적정 이익과 안정적인 재무건전성 유지를 위해 올해 상반기부터 이어져 온 손해율 개선세를 지속해서 이어나가야 한다”며 “효율적인 사업비 집행 및 절감 노력을 통해 경영 효율성과 생산성 강화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현대해상은 기업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과 인적 경쟁력 강화도 꾸준히 독려하고 있다”며 “회사와 직원들이 동반 성장하며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상생의 기업문화 정착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