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그룹 총수 일가, 주식담보 비중 11%…두산 94% '최대'
100대 그룹 총수 일가, 주식담보 비중 11%…두산 94% '최대'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7.10.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중 47개 그룹의 오너 일가가 계열사 보유주식을 담보로 제공했으며 담보 설정비중도 1년 새 2%포인트 올라 두 자릿수를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주식 담보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90%대를 기록한 두산그룹이었다. 금호석유화학과 효성, 동부  현대그룹 등은 70%를 넘었다.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 등 6명은 보유주식 전체를 담보로 제공했으며, 90% 이상 100% 미만도 21명에 달했다.

25일 CEO스코어가 그룹 총수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 중 상장 계열사를 보유한 89개 그룹 오너 일가 704명의 9월말 현재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47개 그룹 오너일가 164명이 주식을 담보 제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오너 일가 4명 당 1명꼴(23.3%)로 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셈이다.

이들 164명의 9월 말 현재 주식담보 가치는 12조6379억원으로 전체 보유주식 가치 117조5968억원의 10.7%를 차지했으며, 1년 전에 비해 2.1%포인트 상승했다.

자녀세대 주식담보 비율은 15.2%로 부모세대 8.7%의 갑절에 가까웠다. 1년 전 대비 증가폭도 자녀세대가 3.5%포인트로 부모세대 1.7%포인트의 2배였다. 이는 증여 및 가업 승계 등을 위한 자금 마련 목적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룹별로 보면 두산은 오너 일가 주식담보 비율이 93.7%로 유일하게 90%를 넘었다. 오너 일가 33명 중 15명이 주식을 담보로 제공했고, 이 중 13명은 담보비율이 90%를 넘었다.

2위 금호석유화학(85.6%)은 80%대, 효성(74.6%), 동부(73.7%), 현대(70.7%)는 70%대, KTB투자증권(64.2%)은 60%대였다. 한진(56.6%), 유진(56.4%) 한화(52.1%), 다우키움(51.0%)도 주식담보 비중이 50%를 넘었다.

반대로 오너 일가가 계열사 보유 주식을 단 1주도 담보로 제공하지 않은 그룹도 있었다.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신세계, 대림, 금호아시아나, 현대백화점, 한국투자금융, 한국타이어, 아모레퍼시픽, 태광, 현대산업개발, 네이버, 하이트진로, 한솔, 메리츠금융, 삼표, 넥센, SPC, 현대해상, 대상, 대명, 웅진 등 42개 그룹은 주식담보 비중이 0%였다. 상장 계열사가 없는 부영 등 11개 그룹은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이번 조사에서 제외했다.

삼성그룹은 오너 일가 주식담보 비율이 0.2%에 불과해 주식 담보를 제공한 그룹 중에선 가장 낮아 눈길을 끌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8%)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1.1%) 2명만 주식담보를 제공했을 뿐 이건희 회장, 이재용 부회장 등은 담보로 잡힌 주식이 없었다.

삼성에 이어 영풍(0.7%), 동서(1.0%), KCC(1.7%), 하림(2.5%), 한진중공업(2.8%), 농심(3.3%) 등도 오너일가 주식담보 비율이 5% 미만으로 낮은 축에 속했다.

개인으로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배우자 신연균씨,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허동섭 한일시멘트 명예회장 자녀 허서연‧서희씨, 정몽진 KCC 회장 장녀 정재림 씨 등 6명의 보유주식 담보비율이 100%였다. 이 중 신연균씨만 부모세대이고, 나머지 5명은 모두 자녀세대다.

이어 이우선 유니온 전무(99.98%)를 비롯해 박용성 전 두산 회장(99.97%), 박지원 두산 부회장(99.49%), 박정원 두산 회장(99.28%),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97.76%), 현정은 현대 회장(97.58%), 김준기 전 동부 회장(96.12%), 조현상 효성 사장(90.83%) 등 21명이 담보 비율이 90% 이상이었다.

담보비율 90% 이상자 27명 중 두산은 13명(48.1%)으로 절반에 육박했으며 2위는 3명(11.1%)인 한일시멘트였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