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미리미리CI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교보생명, ‘미리미리CI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11.0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보생명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교보생명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교보미리미리CI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배타적사용권은 독창적인 금융상품에 부여하는 일종의 특허권으로 다른 보험사는 앞으로 3개월간 이와 유사한 상품을 내놓을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써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 중 가장 많은 17개의 배타적사용권을 보유하게 됐다.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질병을 보장하는 CI보험으로, CI 전(前)단계 질병은 물론 CI와 연관성이 높은 만성질환·합병증까지 보장을 확대한 게 특징이다. 중대한갑상선암·중증세균성수막염 등 중증뇌질환과 뇌출혈·뇌경색증 등의 중증질환을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당뇨·고혈압 등으로 인한 합병증을 보장하는 특약을 신설하고, CI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중기 이상의 만성 간·폐·신장질환을 새롭게 보장한 점도 눈길을 끈다.

한편 교보생명은 교보미리미리CI보험이 업계 최초로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를 도입해 고령화에 따른 노후자금 확보를 보다 쉽도록 한 점에서 혁신성을 인정 받았다는 설명이다.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는 보험사고 발생 전에 전환신청 요건이 충족 되면 노후 자금 필요 시 보험금의 일부를 먼저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보험금을 감액해 발생한 해지환급금을 생활비로 받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장래 받을 보험금 재원을 미리 받는 구조로, 해지환급금이 소진되더라도 노후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장래 지급할 보험금의 일부를 선지급하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것에 대한 독창성이 인정되며, 고령이 된 계약자에게 노후자금 전환신청 기회를 제공해 소비자 측면의 유용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교보 생명의 상품개발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 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령화 등 국내 보험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