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금감원, 부원장보급 9명 교체…모두 내부 인사
[인사] 금감원, 부원장보급 9명 교체…모두 내부 인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7.11.1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감독원은 부원장보 8명과 부원장보급인 전문심의위원 1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20일자로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선임된 9명은 모두 금감원 전임 국장급에서 내부 승진했다. 임기는 오는 2020년 11월19일까지 3년이다.

채용비리 의혹으로 물러난 이병삼 전 기획·경영 부원장보 자리에는 민병진 은행감독국장이 선임됐다.

업무총괄 부원장보는 최성일 IT·금융정보보호단 선임국장이, 보험 부원장보는 설인배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장, 은행 부원장보는 오승원 특수은행국장 등이 각각 임명됐다.

이밖에 중소·서민금융 윤창의 비서실장, 금융투자 김도인 기업공시국장, 공시·조사 조효제 금융투자국장, 회계 박권추 회계심사국장, 금융소비자보호 정성웅 불법금융대응단 선임국장 등이 올랐다.

이번에 임명된 임원들은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리더십, 혁신에 대한 마인드를 겸비한 전문가로 평가된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전날 금감원장의 제청에 따라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원승연 자본시장 담당 부원장을 임명했다.

은행 담당 부원장과 부원장급인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인선은 다음 주 이뤄질 전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임원 인사를 계기로 채용비리 등으로 흐트러진 조직분위기를 일신할 것”이라며 “당면한 대내·외 혁신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