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0% 주택 자산, 평균 8억1100만원…“전체 가구 중 절반은 집 없어”
상위 10% 주택 자산, 평균 8억1100만원…“전체 가구 중 절반은 집 없어”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7.1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집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 중 상위 10%의 주택자산은 평균 8억1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체 가구 중 절반에 가까운 44.5%는 무주택자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주택소유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자산 가액 기준 10분위(상위 10%)의 평균 주택자산 가액은 8억1100만원, 평균 소유주택수는 2.64호, 주택 1호당 평균 면적은 126.9㎡였다.

1분위(하위 10%) 평균 주택자산 가액은 2400만원, 평균 소유주택수 0.96호, 주택 1호당 평균 면적은 62.2㎡. 상·하위 10%의 주택자산이 33.79배 차이를 보인 셈이다.

소유 주택의 총 자산가액이 6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 구간에 위치한 가구는 전체 1936만8000가구 중 31.7%(341만1000가구)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3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소유 가구는 21.5% 수준이었다.

반면 전체 일반가구 중 주택소유 가구 비중은 55.5%로 집계됐다. 44.5%는 집을 소유하고 있지 못한 상황.

지역별 주택 소유율을 살펴보면 울산(62.6%), 경남(60.7%), 경북(58.8%) 지역이 평균을 웃돌았고 서울(49.3%), 세종(52.2%), 대전(54.3%) 순으로 주택 소유율이 낮았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