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증시 전망] 코스피, 3000 시대 개막?…'반도체‧정보기술‧헬스케어' 강세
[2018 증시 전망] 코스피, 3000 시대 개막?…'반도체‧정보기술‧헬스케어' 강세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12.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올해 코스피지수가 7년 만에 박스피를 탈피하며 ‘2500선 돌파’라는 역사를 썼다. 바이오 열풍을 탄 코스닥 역시 10년 만에 장중 800선을 돌파했다. 지난달을 기점으로 조정 국면을 맞고 있지만 올 한 해를 돌아볼 때 국내 증시는 그야말로 뜨거운 용광로였다. 

증권업계는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한 코스피가 2018년에도 선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화 강세에 따른 수출 부담이나 금리 인상 등 불안요인도 잠재하고 있지만, 코스피가 3000을 넘어 3100선까지 돌파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은 2018년 증시 전망을 통해 내년 코스피지수가 2800~3100선 내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에 이어 내년 코스피도 국내 수출 성장세, 신흥국 경제 상황 개선 등 영향으로 상승장을 유지할 것이란 기대감이 컸다.

KB증권은 내년 증시가 전반적인 강세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 보고 코스피 상단을 3060선으로 제시했다. 약달러, 강위안, 저유가라는 금융시장 환경이 국내 증시에 긍정적이라는 분석이다.

장재철 KB증권 연구원은 “우호적인 경제 환경, 위안화 강세에 따른 신흥시장, 국제유가 안정 등 긍정적 요인들이 많다”며 “수출 등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뒷받침된다면 글로벌 경기 성장세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 역시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수출이 증가하면서 내년 국내기업들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코스피지수는 내년 상반기 중 3000선을 돌파, 고점을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더구나 국내 경제성장률이 올해 3.1%로 3년 만에 2%대 성장률을 벗어나면서 내수시장 회복이 수출 호조세와 함께 코스피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봤다. 소득 증가, 일자리 창출, 최저임금 인상 등 정부의 소득증대 정책과 소비심리 회복 등이 긍정적인 요인이란 것.

내년 증시 전망을 다소 보수적으로 내놓은 신한금융투자증권조차 코스피가 2800선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선진국의 경기 호전, 신흥국 소비 확대, 글로벌 인프라 수요, 산유국 감산 및 통화정책 정상화 등이 내년 글로벌 경기 성장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업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상승 속도는 둔화돼 상승 흐름이 완연히 꺾일 수도 있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코스피 기업들의 이익 증가률이 30%가 넘었지만 내년에는 5% 내외로 낮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원화가치 상승이 불안요인으로 지적됐다. 경제 성장을 견인할 수출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원화가치가 9월말 대비 다른 통화들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면서 “수출가격 약화로 기업의 원화 채산성이 나빠지면서 실적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주도주

업계 관계자들은 내년 증시를 이끌 주도주로 반도체, 정보기술, 헬스케어 등을 뽑았다. 올해의 주도주들이 내년까지 양호한 주가 흐름을 이어갈 것이란 예상. 다만 이들 업종에 대한 쏠림현상은 다소 완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장재철 연구원은 “내년에도 기술주 상승은 유효하다. 대형주를 제외하더라도 시장에 매출 전망이 양호한 기업들이 많고, 현재 인수합병 자금도 풍부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종에 대해서는 “최근 반도체 가격이 고점에서 흔들리고 있지만, 여전히 수요가 강하다”는 평가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내년에도 IT 업종이 주도업종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며 “글로벌 IT 기업 투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국내 기업의 이익 역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소비주, 정책 수혜주 등도 선전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윤창용 연구원은 “올해 실적 부진과 한중관계 악화로 수익률이 부진했던 내수 업종이 내년 반등의 계기를 찾을 수 있다. 정부의 신성장산업 육성정책과 중국과의 관계 회복 등이 빛을 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