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김동연·이주열 회동…"대내외 위협 요인 관리와 불확실성 제거 필요"
[현장] 김동연·이주열 회동…"대내외 위협 요인 관리와 불확실성 제거 필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1.0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조찬 회동을 갖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김동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조찬 회동을 갖기 전 미소를 지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대내외 위협요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와 불확실성의 제거가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올해 새해에도 3% 성장세를 견조하게 유지시키고 또 확실시되는 우리 3만불 시대에 걸맞은 국민 삶의 질 개선에 노력하고자 한다”면서도 “그와 같은 우리 경제정책의 달성에 있어서 여러가지 위험 요인이 제법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총재와 우리 경제의 현실과 상황, 경제정책 방향에 대해서 생각을 공유하고 위험요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와 불확실성의 제거에 대해 재정당국과 통화당국이 함께 공조하고 허심탄회한 의견교환을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지금의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상당히 경각심을 갖고 대처해야할 리스크와 위험요인이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얼마 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일자리,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주로 전면에 배치하면서 구조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향은 정말 바람직하고 적절하다 생각한다"며 "한은도 구조개혁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에 더욱 더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