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중형 SUV 시장 반전 노린다”…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출시
[현장] “중형 SUV 시장 반전 노린다”…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출시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8.01.0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식(가운데) 쌍용자동차 사장이 모델들과 함께 렉스턴 스포츠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최종식(가운데) 쌍용자동차 사장이 모델들과 함께 렉스턴 스포츠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중형 SUV 시장의 변화와 반전을 선도하겠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은 9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렉스턴 스포츠(Rexton Sports/모델명 Q200) 신차 발표회’에서 이같이 선언했다. 

올해 3만대 판매를 목표로 내세운 렉스턴 스포츠는 대형 SUV G4 렉스턴의 내·외부 디자인과 성능을 계승했으며 ‘오픈형 렉스턴’이라는 타이틀로 재탄생한 모델이다.

렉스턴 스포츠 후면부. 사진=이한림 기자
렉스턴 스포츠 후면부. 사진=이한림 기자

특히 차체 후면부의 트렁크라인이 오픈형으로 구성돼 픽업트럭 모델로 출시된 점이 인상적. 전면부 디자인은 G4 렉스턴과 흡사하면서도 후면부 디자인 변화를 통해 여타 SUV 차량과 차별화를 뒀다. 적재 공간이 데크 용량이 1011ℓ(VDA 기준)에 달하며 파워아웃렛과 회전식 데크후크를 통해 다양한 도구 및 용품 활용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엔진은 G4 렉스턴에 적용된 4기통 2.2ℓ e-XDi220 LET 디젤을 그대로 계승했다.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최고 181마력, 최대 40.8㎏·m의 성능을 발휘한다. 쌍용차 4WD 시스템인 4트로닉은 차동기어잠금장치(LD)를 통해 일반 차동기어 적용 차 대비 등판능력 5.6배, 견인 능력 4배 등의 성능을 갖췄다.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하다는 게 쌍용차의 설명이다.

아울러 강화된 안전사양도 눈에 띈다. 렉스턴 스포츠는 차체의 79.2%에 고장력강판을 적용했고, G4 렉스턴에 적용됐던 초고장력 쿼드프레임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 LCA(차선변경보조시스템), RCTA(후측방경고시스템), BSD(사각지대감지시스템)가 포함된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가 전 트림 기본 탑재돼 사고 예방 안전성도 탁월하다.

9.2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통한 주행 중 손쉬운 디바이스 운용도 렉스턴 스포츠의 강점. 3D 어라운드뷰모니터링(AVM)과 오토클로징, 듀얼 에어콘과 2열 에어벤트, 와이퍼 결빙 방지 장치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됐다.

외관 컬러는 △그랜드 화이트 △파인 실버 △스페이스 블랙 △마블 그레이 △인디안 레드 등 렉스턴 브랜드에 적용됐던 전통적인 컬러에 더해 △아틀란틱 블루 △마룬 브라운 등 7가지로 색상으로 출시된다.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와일드 2320만원 △어드벤처 2586만원 △프레스티지 2722만원 △노블레스 3058만원이다.

한편 이날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출시를 통해 쌍용차는 전 모델을 렉스턴, 코란도, 티볼리 등 3개의 브랜드로 통합 운영하는 ‘엄브렐러 브랜드 전략’을 완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브랜드 공유 모델 간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추후 출시하는 차량의 인지도를 높이고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지난 해 티볼리와 G4 렉스턴이 쌍용자동차를 SUV 전문기업으로 재 각인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렉스턴 스포츠의 출시를 통해 이를 더욱 확고히 하는 한편 글로벌 판매 확대를 통한 회사 정상화에도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렉스턴 스포츠. 사진=이한림 기자
렉스턴 스포츠 와이드라인. 사진=이한림 기자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