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27% 모바일로 불법‧유해 사이트 방문...'텀블러' 접속 1위
청소년 27% 모바일로 불법‧유해 사이트 방문...'텀블러' 접속 1위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1.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텀블러
사진=텀블러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10대 청소년 10명중 3명이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발간한 ‘2017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10대 중 27%가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했다.

이는 20대(12.1%), 30대(9.2%), 40대(6.4%), 50대 이상(8.2%) 등 성인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이다. 아울러 10대 이하도 3.7%나 됐다.

또한 불법‧유해 앱을 모바일 기기로 이용한 비율도 10대(8.3%)와 10대 미만(4.5%)이 다른 연령대보다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불법‧유해정보가 청소년 및 유‧아동에게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보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가운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를 접촉한 비율은 평균 10.3%로 PC(3.5%)보다 3배 정도 많았다.

PC를 이용한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비율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4.2%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3.8%, 10대 2.6%, 20대 2.3% 순이었다.

PC로 방문한 불법‧유해정보 사이트는 대부분 불법 토렌트 파일을 공유하는 곳으로 조사됐다. 모바일로는 음란‧성매매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를 많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란물의 온상으로 지적받은 미국 소셜 미디어 서비스 ‘텀블러’가 모바일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1위를 차지했다.

‘텀블러’는 조사기간에 총 465명이 4093회, 1인 평균 8.8회, 평균 접속시간 14분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백경현 비온드리서치 대표이사는 “텀블러는 개별 이용자들의 음란물 업로드에 제재가 이뤄지고 있지 않아 개별 페이지 접속을 차단하더라도 다시 새로운 페이지가 생성된다”며 “모바일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있어 이용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비욘드리서치’가 담당했으며 지난해 상반기에 달마다 약 1만명의 표본집단을 선정해 방통심의위의 불법‧유해정보 시정요구 웹DB 및 해외 불법‧유해정보 등급 DB에 접속한 로그파일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