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친환경차 국내 판매량 9만7486대…“역대 최대”
지난해 친환경차 국내 판매량 9만7486대…“역대 최대”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8.01.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지난해 친환경차 국내 판매량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14일 각사 자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국산차와 수입차를 포함한 국내 전체 친환경차 판매량이 9만7486대로 조사됐다. 전년(6만8826대) 대비 41.6% 늘어난 것.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은 2015년 처음으로 4만대를 넘어섰고 2016년대는 6만대를 돌파하는 등 나날이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는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포함)’가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2017년 하이브리드차의 판매량은 총 8만3762대로 전체 친환경차의 85.9%를 차지했다. 수소전기차를 포함한 전기차의 판매량은 1만724대로 14.1%에 불과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현대‧기아차가 72.9%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현대차의 지난해 판매량은 3만6423대로 37.4%, 기아차는 3만4597대로 35.5%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이 2705대로 2.8%, 한국지엠은 623대로 조사됐다.

특히 기아차 니로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친환경차 모델로 선정됐다. 총 2만3647대가 팔린 것. 이어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1만8491대로 2위에 기록됐으며 아이오닉 시리즈는 1만2399대로 뒤를 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렉서스 ES300h가 총 7627대로 이름을 올렸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