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진출 한국 기업, "경영 여건 개선됐다"
중국 진출 한국 기업, "경영 여건 개선됐다"
  • 이한림 기자
  • 승인 2018.01.2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중국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의 경영 여건이 점차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산업연구원 발표한 ‘중국 진출 한국 기업 경기실태조사(BSI)’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2%가 한중 관계의 악화에 따른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이는 3분기 만에 최저치로 전 분기(83%)에 비해 1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에서 체감 응답이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감소(80%→61%)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 체감 응답 감소폭이 컸지만(84%→72%), 유통업에서는 소폭 하락(77%→ 73%)에 그쳤다.

4분기 시황 지수는 93으로 전 분기(73)보다 크게 올랐다. 매출(101), 현지판매(102)도 4분기 만에 처음으로 100을 넘었다. 영업환경(83)은 통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고 제도 정책(65)도 크게 개선됐다.

BSI 지수는 100을 넘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많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경영 애로사항으로 19.6%가 현지 정부 규제의 어려움을 꼽았다. 이는 전 분기(23.5%)보다 줄어든 수치다. 이어 경쟁 심화(17.8%), 현지수요 부진(16.8%) 순이었다.

업종별 매출 현황 BSI는 제조업(103)이 4분기 만에 100을 웃돌면서 통계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더욱이 자동차(153)와 화학(113)에서 전분기와 달리 100을 크게 웃돌았다. 섬유의류(97) 등 경공업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반면 유통업(90)은 5분기 연속 100을 밑돌았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117)에서 2년 만에 처음으로 100을 상회했다.

올해 1분기 시황 전망 지수는 99, 매출은 100으로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현지판매(98)는 100을 밑돌았지만 설비투자(112)는 전 분기에 이어 개선세를 이어갔다. 영업 환경(84)과 제도정책(76)은 상승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96)이 100을 여전히 밑돌았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97)이 4분기 만에 다시 100을 하회했다.

연간 전망 매출도 124로 2년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대다수 업종과 유통업에서 100을 웃돌았다.

제조업 내에서는 화학(155)과 자동차(137), 금속기계(133) 등에서 상대적으로 더 낙관했다. 전기전자(103)도 다소 긍정적인 가운데 섬유의류(93)는 100을 밑돌면서 부진할 것으로 우려했다.

이번 조사는 산업연구원과 대한상공회의소 북경사무소, 중국 한국상회가 중국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 7개 업종 214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