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LG유플러스, "3년내 드론시장 석권"...‘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 공개
[현장] LG유플러스, "3년내 드론시장 석권"...‘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 공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1.2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부산] 이민섭 기자 = LG유플러스가 3년 내 드론시장 점유율 1위 달성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또 관련 산업의 기술적 우위를 증명하기 위해 국내 최초 LTE 관제시스템을 적용한 수상드론과 고객 맞춤형 LTE 드론 토탈 서비스를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25일 부산 해운대 송정리 인근에 위치한 미역양식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최초 LTE 관제시스템을 탑재한 수상 드론 시연에 나섰다. 

이번 시연에서 환경 센서가 탑재된 수상 드론은 양식장 주위 수㎞까지 해상 환경을 모니터링, 양식장에 적합한 최적 환경 관리(수온, 용존 산소량 등) 및 양식장 근해 환경(적조 현상)의 변화를 파악했다. 측정된 데이터는 한해 수확량을 예측하는 어민들에게 중요한 분석 데이터로 제공된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그동안 고정형 센서를 통해 관리됐던 양식장은 근해 환경 파악이 불가능해 적조, 괭생이모자반 등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반면 LG유플러스가 이날 공개한 수상 드론은 이동형 센서를 사용해 근해 환경까지 세밀한 데이터 측정이 가능해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가 선보인 LTE 드론 관제 시스템을 탑재한 수상 드론 사진=이민섭 기자
LG유플러스의 LTE 드론 관제 시스템을 탑재한 수상 드론 사진=이민섭 기자

LG유플러스가 선보인 수상 드론은 ‘LTE 클라우드 관제 시스템’을 적용해 ▲LTE 영상전송 ▲자동주행 ▲LTE원격조종 기능을 탑재했다. 또 파고(波高) 2m 이내의 해안, 댐, 하천 등에서 최대 6시간 운행이 가능하다.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벡스코 전시장에서 ‘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를 발표했다. 사진=이민섭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날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최된 '드론쇼 코리아'에서 ‘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를 발표했다. 사진=이민섭 기자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날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벡스코에서 개최된 '드론쇼 코리아'에 참가해 ▲맞춤형 LTE드론 ▲클라우드 드론 서비스 ▲운용/관리 서비스 ▲특화 솔루션 등을 담은 ‘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를 발표했다.

먼저 ‘맞춤형 LTE 드론’은 ▲수상 드론 ▲농약살포 드론 ▲유선 드론 ▲물류배송 드론 ▲ 항공촬영 드론 등을 포함하는 기체를 운송과 항만, 농업, 건설, 석유화학 관련 기업 및 지자체에 통신 모듈을 탑재해 고객 맞춤형 드론을 제공한다.

‘클라우드 드론 서비스’는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 전송 및 저장이 가능한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LTE망과 5G 상용망에서 HD, FHD, 4K, 8K 영상도 전송이 가능하다,

특히 유플러스는 국내 보험사와 연계해 ‘드론 종합보험(손해보험, 책임보험 등)’을 선보이고 공식 교육기관과 함께 드론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해 드론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장 상무는 농업과 물류, 수질관리, 안전점검, 재난 등 특화 드론을 준비했다. 클라우드 드론 서비스는 관제시스템이 기본이라면서 드론시장을 3년 내에 플랫폼 사업을 통해 싹쓸이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수상드론이 실시간으로 전송한 영상이 노트북을 통해 보여지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수상드론이 실시간으로 전송한 영상이 노트북을 통해 보여지고 있다. 사진=이민섭 기자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