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검찰, KB금융 압수수색 종료…압수품 7박스 분량
[현장] 검찰, KB금융 압수수색 종료…압수품 7박스 분량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2.06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금융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빠져 나오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금융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빠져 나오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검찰의 KB금융지주 압수수색이 9시간여 만에 종료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금융 본사 내 윤종규 회장 사무실과 채용담당 부서 등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개시해 오후 5시45분께 끝 마쳤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15년 채용 당시 윤 회장의 조카가 지원해 서류전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 300명 중 273등을 했지만 2차 면접에서 경영지원그룹 부행장과 인력지원부 직원이 최고등급을 줘 120명 중 4등으로 최종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금융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서울남부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금융 본사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