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삼성화재, 신임 사장 내정…50대 CEO로 '세대교체'
삼성생명·삼성화재, 신임 사장 내정…50대 CEO로 '세대교체'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2.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내정자. 사진=각사
(좌측부터)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 내정자,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내정자. 사진=각사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삼성 금융 계열사인 삼성생명과 화재가 50대 최고경영자(CEO)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앞서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인사 시 적용됐던 ‘60대 CEO 퇴진룰(rule)’이 이번에 보험사에도 적용된 것이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8일 각각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현성철(58), 최영무(55) 현 삼성화재 부사장들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먼저 삼성생명 임추위는 김창수 대표이사 사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현 부사장을 사장 후보로 추천했다.

현 내정자는 삼성생명과 삼성SDI, 삼성카드, 삼성화재를 거치며 경영진단, 구매, 마케팅, 경영지원, 보험영업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하고 경영역량을 검증받은 인물이라는 것이 삼성생명의 설명이다.

삼성화재는 안민수 대표이사 사장이 물러나면서 최영무 부사장이 사장 후보로 내정됐다. 최 내정자는 서울 충암고와 고려대 식물보호학과를 졸업한 후 지난 1987년 삼성화재 공채로 입사, 영업 지점장을 시작으로 인사팀장, 전략영업본부장, 자동차보험본부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정식으로 사장 선임을 확정할 예정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