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CJ제일제당, 지난해 매출 16.4조...전년比 13.1%↑
[실적] CJ제일제당, 지난해 매출 16.4조...전년比 13.1%↑
  • 남경민 기자
  • 승인 2018.02.0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제일제당
사진=CJ제일제당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매출 16조4771억원, 영업이익 7765억원을 달성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3.1%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7.9%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4127억원으로 16.7% 증가했다.

제일제당은 “가정간편식(HMR) 등 주력 제품군 판매 호조와 글로벌 아미노산 시장 점유율 확대, 해외업체 인수 효과가 더해져 내수 불황에도 불구하고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면서 “원재료 투입가격 상승, 해외 사료/축산 부문의 판가 부진으로 인해 영업익은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식품부문 매출은 5조1102억원으로 전년 대비 10.8% 증가했다. 최근 출시된 가정간편식(HMR)의 주요 제품군(햇반, 비비고 등)의 판매 신장이 실적을 견인했다. 또 미국 만두 판매, 베트남 및 러시아 현지 업체 인수 효과 등이 더해져 가공식품 분야의 글로벌 매출이 30% 가량 늘어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바이오부문 매출은 4조2613억원으로 같은 기간 11.7% 증가했다. 고수익 제품인 트립토판 매출이 50%이상 늘었으며 아미노산 제품 전반에 걸친 판매량이 호조를 기록했다. 또 다각화된 포트폴리오 확대가 외부 변수에 대한 대응력을 늘리고 시장 입지를 강화하는데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물류부문(CJ대한통운)은 기업물류와 택배 등 전 사업부에서 취급 물량이 증가했다. 또 중국 룽칭 물류를 비롯한 기존 해외 사업 기반과 인도와 중동/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인수한 자회사들의 실적이 더해져 전년 대비 17.3% 증가한 6조59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한편 제일제당은 올해 식품부문에서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는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와 품질과 브랜드력을 강화한 가정간편식 신규 시장 강화를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를 지속할 방침이다.

또한 바이오부문에서는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와 R&D 기반 원가경쟁력 격차 확대를 통해 바이오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고 사료 부문의 계열화와 수익성 제고에 힘써 외형성장과 수익성 강화를 동시에 달성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도 사업구조혁신을 통한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 CJ제일제당 2017년 연간 실적 사진=CJ제일제당
[참고] CJ제일제당 2017년 연간 실적 사진=CJ제일제당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