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물가지수, 3달 만에 ↑…국제유가 상승 영향
수출입물가지수, 3달 만에 ↑…국제유가 상승 영향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2.1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지난달 수입 물가가 석 달 만에 올랐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2.96로(2010년 100 기준) 전월 대비 0.7% 상승했다. 지난해 10월(0.6%) 이후 두 달 연속 하양세를 유지하다가 석 달 만에 상승한 것이다.

한은은 국제유가의 상승이 수입 물가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두바이유가는 배럴당 66.20달러로 전월(61.61달러)보다 7.5% 올랐다.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원재료 중 광산품이 전월보다 4.6% 올랐고 벙커C유와 제트유 등 석탄 및 석유제품도 같은 기간 0.9%나 상승했다. 반면 전자기기는 1.6% 하락했다.

주요 품목을 보면 광산품 중 원유(5.6%), 유연탄(6.5%), 제트유(5.6%) 등이 전월보다 가격이 올랐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4.27로 전월 보다 0.4% 떨어졌다. 수출물가지수는 지난해 11월 -1.6% 이후 석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원·달러환율은 달러 당 1066.7원으로 전월 대비 1.8%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DRAM(4.4%), 경유(6.4%) 등이 올랐고, TV용LCD(-4.0%), 플래시메모리(-6.2%) 등의 가격이 내렸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