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K텔레콤, 사진‧영상 전송되는 IoT ‘LTE Cat.M1’망 구축
[현장] SK텔레콤, 사진‧영상 전송되는 IoT ‘LTE Cat.M1’망 구축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2.2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민섭 기자
사진=이민섭 기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텔레콤은 21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IoT 전국망인 ‘LTE Cat.M1’의 구축 완료와 오는 4월 상용화 계획을 발표했다. 

‘LTE Cat.M1’의 구축을 통해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에 적합한 ‘로라(LoRa)’망과 함께 완벽한 IoT 망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LTE Cat.M1’은 국제 표준화단체인 3GPP에서 표준화한 기술로 저용량 동영상과 HD급 사진과 음성 전송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특히 전력 효율은 기존 ‘LTE-M’의 수십 배 수준으로 높으며 통신 모듈 가격은 기존 대비 30% 저렴하다.

허일규 SK텔레콤 IoT/Data 사업부장은 “‘LTE Cat.M1’의 통신 모듈 가격이 저렴한 만큼 제조사 입장에서 IoT 기기 제작비용을 낮춰 고객의 가격 부담은 줄어들 것”이라며 “다양한 제조사의 시장 진입이 유리해져 IoT 생태계 활성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8에 공개될 차량용 IoT 블랙박스 모뎀. 사진=이민섭 기자
이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8에 공개될 차량용 IoT 블랙박스 모뎀. 사진=이민섭 기자

한편 이날 SK텔레콤은 이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8(Mobile World Congress 2018)에서 선보일 ‘LTE Cat.M1’ 기반 ‘차량용 블랙박스 모뎀’과 ‘혈당측정관리기’를 공개했다.

‘LTE Cat.M1’ 기술을 활용한 차량용 블랙박스는 ▲사고 통보 ▲영상 전송 ▲차량 도난 감지 ▲배터리 방전 보호 알림 기능 등을 제공하며 4월 중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 혈당측정서비스는 기존 기기와는 달리 항상 온라인에 접속해 있기 때문에 실시간 데이터 축적을 통한 주기적인 관리가 이뤄진다는 설명이다.

SKT 3월 중 망 안정화 및 최적화를 마친 후 4월부터 ‘LTE Cat.M1’을 가동할 계획이다.

앞서 SKT는 지난 2016년 3월과 7월 각각 IoT 전용망인 LTE-M, 로라망을 통해 하이브리드형 IoT 망을 구축했다. 특히 이번 상용화로 인해 LTE-M과 ‘LTE Cat.M1’은 영상‧사진 테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에 활용하고 로라 망은 단순 모니터링 및 컨트롤이 필요한 소용량‧저속 IoT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에 산업 분야 작업 효율과 국민들의 생활 편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이 선보이게 될 전망이다.

허 사업부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멀티 IoT 전국망을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은 초연결 시대를 위한 다양한 IoT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IoT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IoT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이민섭 기자
SK텔레콤의 LTE Cat.M1 망에 사용되는 IoT 스타터 키트의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사진=이민섭 기자
이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8에 공개될 혈당측정기기의 구동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