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 내 벌레 침입 막는 친환경 방충 소재 개발
식약처, 식품 내 벌레 침입 막는 친환경 방충 소재 개발
  • 남경민 기자
  • 승인 2018.03.0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품 중 벌레 이물을 줄이기 위해 계피나 감초 등의 천연물질을 이용한 ‘친환경 방충 소재’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방충 소재는 식품을 유통 및 보관하는 과정에서 화랑곡나방유충과 같은 벌레가 포장지를 뚫고 식품에 혼입되는 사례를 줄이기 위해 개발됐다.

친환경 방충 소재로는 방충 효과가 좋은 계피와 감초, 치자, 오매 혼합물을 활용했으며 포장 박스 자체에 벌레가 접근하는 것을 방지하면서 지속적인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기피물질을 포장용 테이프와 접착제에 첨가했다는 설명이다.

식약처는 개발된 소재가 뛰어난 방충 효과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농심이 생산하는 면류 제품 770만 박스 포장에 친환경 방충 소재를 첨가한 박스 테이프와 접착제를 활용한 결과, 벌레 혼입으로 인한 소비자 신고 건수가 62% 감소했다.

권기성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신종유해물질팀 과장은 “앞으로도 식품 생산 시 발생하는 주요 이물에 대한 원인분석을 통해 생산 및 유통 단계별 이물 제어 상용화 기술을 개발 및 보급할 예정”이라며 “이물 저감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