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 보급...청년‧여성 일자리↑
정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 보급...청년‧여성 일자리↑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3.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정부가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 사업을 통해 청년 및 여성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8일 중소기업벤처기업부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광화문사옥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5차 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스마트 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안건으로 논의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2만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10인 이상 제조 중소기업 6만7000곳 가운데 3분의 1 가량이 스마트공장으로 바뀌게 된다. 이 같은 계획이 이뤄지면 2022년까지 7만5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최근 4년간 5003개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화를 지원했다. 구축완료 기업을 분석한 결과 생산성은 30% 증가했으며 불량률은 45% 줄었다. 또 기업당 고용도 2.2명 늘어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에 정부는 올해부터 정부주도에서 민간‧성과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먼저 제조 중소기업이 집중돼있는 산업단지를 지역 확산거점으로 지정해 지역별로 스마트공장 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공장 확산을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전환시켜 2020년까지 민간 비중을 50%로 확대한다.

아울러 올해부터 기존 스마트공장 보급과 연계해 ▲연구개발 ▲정책자금 ▲마케팅 등 정책지원 수단을 연계한다. 이 외에도 데이터 저장공간 및 관리인력이 부족한 죽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스마트공장에 적합한 인재 양성을 위해 근로자 직무전환 교육도 추진한다. 중소기업 연수원 등에 구축된 실습용 스마트공장을 통해 운영인력을 양성할 방침이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은 “스마트공장은 기업의 성과를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해 중소기업 일자리 질을 높일 수 있는 대안”이라며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으로 청년 및 여성층 중소기업 취업 기피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