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국인 겨냥 '의정부 일요외환센터' 개설
신한은행, 외국인 겨냥 '의정부 일요외환센터' 개설
  • 한지호 기자
  • 승인 2018.03.1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이지경제] 한지호 기자 = 신한은행은 지난 11일 외국인 근로자의 금융 편의 제공을 위해 외국인 근로자 밀집 지역인 의정부 행복로에 '의정부 일요외환센터'를 개설했다고 12일 밝혔다.

'의정부 일요외환센터'는 평일 은행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 근로자의 근무여건과 지역적인 특성을 고려해 일요일에도 오픈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평일은 일반 영업점과 동일하게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내외국인 모두 이용 가능하다. 일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외국인을 위한 환전과 송금, 통장 신규 및 해지, 카드발급, 출국만기보험 지급대행 등 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언어 소통이 어려운 외국인들을 위해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러시아 등 다양한 국적의 상담직원을 채용해 통역을 지원한다. 또한 각종 수수료를 감면해 외국인 근로자의 비용 부담을 낮출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작년말 국내 장기 체류 외국인이 200만명을 넘어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의정부 일요외환센터' 개설과 함께 늘어나는 외국인 근로자에게 이용장벽을 낮춰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지호 기자 ezyhan1206@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