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최흥식 원장 '채용비리 의혹' 관련 하나금융·은행 검사 착수
금감원, 최흥식 원장 '채용비리 의혹' 관련 하나금융·은행 검사 착수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3.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감독원이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다.

13일 금감원에 따르면 최성일 전략감독 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 검사단을 구성,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이들 기관에 대해 검사에 나선다.

검사대상 기간은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2013년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 당시 친구 아들의 하나은행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단 필요시 검사대상기간을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이번에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했다"며 "검사 후 최종 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채용과 관련된 비위 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