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네슈퍼’ 체인형 조합 육성…협업에 26억 지원
정부, ‘동네슈퍼’ 체인형 조합 육성…협업에 26억 지원
  • 남경민 기자
  • 승인 2018.04.0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정부가 대기업 편의점 등의 골목상권 진출로 어려움을 겪는 동네슈퍼의 협업화를 위해 26억원을 지원한다.

8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추진하는 슈퍼마켓협동조합 중심의 동네슈퍼 협업화 지원사업은 지역 협업화와 전국 협업화로 구분한다.

이에 지역엽업화는 슈퍼조합 10개를 선정해 ▲협업시스템 개발 ▲공동구매 ▲마케팅과 점포환경 ▲경영 개선 등에 21억원을 지원한다. 또 전국 협업화는 ▲동네슈퍼 공동브랜드 ▲자체브랜드(PB) 상품 개발 ▲전국 공동구매‧마케팅 등을 위해 슈퍼조합연합회에 5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지원조합은 ▲고양시 ▲부천시 ▲경기동북부(남양주) ▲충북 제천 ▲전남 동부(순천) ▲부산 서부 ▲경남 창원 ▲경북 영주 ▲포항시 ▲제주 지역 등 10개 지역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편의점 점포는 지난 2011년 2만1879에서 지난해 3만9844개를 기록해 6년간 약 1만8000개 증가했다. 반면 동네슈퍼는 2011년 7만6043개에서 2016년 1만6307개 감소한 5만9736개로 집계됐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은 동네슈퍼의 위기상황을 개선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들의 협업을 촉진해 체인형 슈퍼조합으로 육성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는 설명이다.

유환철 중기부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유럽의 소매상들이 위기 상황을 협업을 통해 기회로 바꾼 것처럼 대기업 편의점과 온라인쇼핑 증가로 동네슈퍼의 생존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새로운 희망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