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 환자…정부, 대책 마련 박차
[100세 시대]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 환자…정부, 대책 마련 박차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4.1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일 국가 치매책임제와 관련해 서울 강남구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해 텃밭공원에서 원예치료중인 치매환자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일 국가 치매책임제와 관련, 서울 강남구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해 텃밭공원에서 원예치료중인 치매환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65세 이상 노인 10명 가운데 1명은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5세 이상 고령자는 2.2명 중 1명이 치매 환자였다.

16일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국민 711만8704명중 치매환자는 72만4857명으로 유병률 10.2%를 기록했다.

고령층 치매 환자는 2012년 54만755명에서 △2013년 57만6176명 △2014년 61만2047명 △2015년 64만8223명 △2016년 68만5739명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 추세라면 6년 뒤인 2024년 치매 환자수가 1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치매는 최경도와 경도, 중등도, 중증 등으로 나뉘는 뇌 질환이다. 경도환자가 29만2087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등도 19만4691명, 최경도 12만1768명, 중증 11만6315명 순이었다.

환자 유형별로는 알츠하이머 환자가 전체 치매 인구의 72% 수준인 52만483명이었다. 혈관성 환자는 11만9434명이다. 성별로는 여성이 71.4%인 51만7623명으로 남성(20만7234명)보다 2.5배 가까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85세 이상이 40.3%, 80~84세가 25.8%, 75~79세는 20.4% 등 고령일수록 치매를 많이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제주도(12.1%)가 치매 유병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전남(11.9%), 충남(11.9%), 경북(11.5%), 전북(11.3%) 순이었다. 대도시 지역은 대체적으로 낮아 서울(9%), 부산(9.1%) 순이었고, 울산(8%)이 가장 낮았다.

치매는 난치성 질환으로 의료비 부담이 크다. 지난해 치매 관련 비용만 14조739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치매국가책임제'를 공약으로 내걸고 당선 직후 본격화했다.

지난해 9월부터 추경을 편성, 전국 256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조성하고 상담·검진·사례관리 등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10월부턴 중증치매환자 건강보험 산정특례제도를 적용해 치매의료비 본인부담률을 10%로 낮췄다. 중증치매 환자 약 24만명이 부담을 덜게 됐다.

치매 의심군에 대한 신경인지검사, MRI 검사 등이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된 데 이어 올해 2월부턴 노인장기요양보험법을 개정해 요양비 부담률을 낮췄다. 중위소득 50% 이하는 기존 50% 경감에서 60%로 늘었다. 기존에 요양비 경감이 없던 중위소득 50%~100% 계층은 40%로 확대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지난 13일 2018년도 제1차 국가치매관리위원회를 열고 베이비부머 등 전문직 퇴직자를 활용해 공공후견인제도를 운영하는 방안을 내놨다. 이같은 치매노인 공공후견제도는 개정 치매관리법이 시행되는 오는 9월 30개 시·군·구 대상 시범운영을 거쳐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