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물컵 갑질’ 조현민 전무 대기 발령…업무 배제
대한항공, ‘물컵 갑질’ 조현민 전무 대기 발령…업무 배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4.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대한항공이 ‘물컵 갑질’ 논란을 빚은 조현민 전무를 대기발령 처리하고 업무에서 배제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한다. 또 향후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면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앞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는 지난달 회의 중 광고대행사 팀장의 얼굴에 물을 뿌리고 폭언을 하는 등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더위이 과거 조 전무의 갑질 증거들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사회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노동조합과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 등 3개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조 전무의 경영 일선 즉각 사퇴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