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한국지엠 노사합의 데드라인, 23일로 연장"
김동연 부총리, "한국지엠 노사합의 데드라인, 23일로 연장"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4.2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지엠 노사 협상 시한을  오는 23일 오후 5시까지 연장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겸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지엠 노사 합의 데드라인을 사흘 연장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지엠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합의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노사가 합의에 실패하면 한국지엠 근로자와 협력업체 근로자 등 총 15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위협받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측은 중장기적 투자계획을 제시하고 투자계획에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포함해 노조를 설득해야 한다" 면서 " 노조 또한 국민의 눈높이에서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또 "한국지엠에 대한 중간 실사보고서가 나온 만큼 중간실사 결과를 가지고 지엠측과 빨리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지엠 이사회는 지난 20일 오후 8시부터 서울 모처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앞서 제너럴모터스 본사가 데드라인으로 정한 20일까지 임단협에 대한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이번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을 의결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지엠은 23일 저녁 이사회를 열고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재상정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한국지엠 노사 협상시한을 23일 오후 5시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