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보고서] 5명 중 4명, "팀장 등 관리자급 상사에 '불만' 있다"
[직장인 보고서] 5명 중 4명, "팀장 등 관리자급 상사에 '불만' 있다"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5.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직장인 5명 중 4명은 임원·팀장 등 관리자급 상사에 불만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관리자급에 불만이 있는 직장인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회사 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 정도가 더 높았다.

잡코리아는 임원과 팀장 등을 제외한 팀원급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관리자급 직장인’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직장인 가운데 78.4%(508명)는 관리자급 상사에게 불만사항이 있었다. 이들은 책임회피나 업무편향 등 관리자 자질에 대한 불만(42.1%)을 가장 큰 불만사항으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실무능력 미흡 등 업무관련 불만(32.7%), 야근 강요 등 워라밸 관련 불만(26%), 주간적인 인사평가 등 평가 관련 불만(25.4%) 등이 있었다.

이처럼 관리자급 직장인에 대한 불만은 다양했지만 정작 불만사항을 얘기했다는 직장인은 소수였다. ‘불만사항을 얘기한 적’있는지 묻자 66.5%의 직장인이 불만사항을 얘기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

불만사항을 말하지 않는 이유로는 71.9%가 ‘크게 바뀔 것 같지 않아서’라고 답변했다. 이어 ‘불만사항을 얘기할 수 있는 비대면 창구가 없어서(28.1%)’, ‘성과 등에 영향을 줄 것 같아서(27.2%)’, ‘대부분의 직원들이 받아들이고 있어서(21.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로 불만사항을 얘기했다고 답한 직장인(33.5%)에게 ‘불만사항을 얘기한 후 변화가 있었는지’ 묻자 변화가 없었다는 답변이 67.6%에 달했다.

한편 관리자급에 불만을 느끼는 직장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직장생활 스트레스가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실제로 회사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 정도를 조사한 결과 관리자에 불만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 그룹은 ‘스트레스가 많은 편’이라는 답변이 62.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관리자에 불만이 없다고 답한 그룹의 직장인들은 스트레스 정도가 ‘보통’이라는 답변이 52.1%로 가장 많았고 ‘스트레스가 많은 편’이라는 답변은 9.3%로 적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향후 관리자급에 대한 불만이 줄어들지’ 조사한 결과, ‘현재와 비슷(51.7%)’하거나 ‘오히려 불만이 늘어날 것(37.7%)’이라는 답변이 주를 이뤘다. 반면 10.6%는 관리자급 직장인에 대한 불만이 현재보다 줄어들 것이라 예측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현 상황에 불만을 느껴 충동적으로 이직을 결심하는 직장인들이 많지만 이럴 경우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며 “성공적인 이직을 위해서는 반드시 구체적인 비전과 계획을 세우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