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한국수입차협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전기차 미래 논의”
[현장] 한국수입차협회, ‘KAIDA 오토모티브 포럼’ 개최…“전기차 미래 논의”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5.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엘마 호크가이거(왼쪽부터) BMW 전무, 선우명호 한양대학교 교수, 유타카 사나다 닛산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 김명환 LG화학 사장은 이날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더 플라자 호텔에서 ‘KAIDA 오토모티브 포럼’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모빌리티의 미래: EV 시대 도래하나?’를 주제로 전기자동차의 경제성과 전기차 시장 안착 및 확대를 위한 과제, 주요 브랜드의 전기차 전략 및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이번 포럼에 대해 소개하면서 “근래 자동차 시장은 하이브리드, 전기차, 연료 전지 등의 눈부신 발전과 자율 주행 등 자동차와 IT의 접목처럼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가 뚜렷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자동차 산업의 주요 기술적 트렌드를 조명해 보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포럼의 모더레이터를 맡은 선우명호 한양대학교 교수는 EV 시장 현황을 소개하면서 “자동차 시장의 확대는 세계적으로 점점 강화되고 있는 환경 규제가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전기자동차 시장의 성장은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의 혁신과 기술 개발을 유도하고 고용창출을 통한 경제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미래를 위한 준비: BMW그룹의 EV전략을 주제로 엘마 호크가이거 BMW 전무가 첫 번째 세션을 진행했다. 이어 ▲전기차 시장 안착을 주제로 유타카 사나다 닛산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이 발표했으며 ▲다가오는 EV의 시대를 주제로 김명환 LG화학 사장이 마지막 발표를 가졌다.

정우영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장은 “수입자동차협회는 이번 포럼을 비롯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대한 이해와 향후 흐름 파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회원사들과 함께 다양한 신차를 국내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등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