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00대 기업 경영평가, 삼성전자·현대차·네이버 '톱3'
국내 500대 기업 경영평가, 삼성전자·현대차·네이버 '톱3'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5.2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중 글로벌 경쟁력과 일자리 창출, 양성평등, 사회공헌 등 경영 전 부문에 걸쳐 가장 높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으로는 현대자동차와 네이버가 차지했고 SK하이닉스와 유한양행, 엔씨소프트, 현대그린푸드 등도 고속성장과 투명경영, 양성평등 등의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경쟁력 △투자 △일자리창출 △고속성장 △건실경영 △투명경영 △양성평등 △사회공헌 등 8개 부문에 걸쳐 각종 경영 데이터를 정밀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가 800점 만점에 최고점인 712.9점을 받아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쟁력 부문 1위를 비롯해 투자(2위), 고속성장(3위), 건실경영(4위), 일자리창출(4위) 부문에서 ‘톱5’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3조6450억 원의 영업이익으로 역대 최고의 경영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이어 각각 604.0점과 583.4점을 획득한 현대차와 네이버가 2~3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글로벌경쟁력 부문에서 2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각 부문에서 고른 평가를 받았다. 네이버는 투자와 건실경영, 사회공헌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평가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어 S(에쓰)오일,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KT&G, 삼성전기, 대상, 현대모비스가 우리 경제를 이끄는 우수기업 상위 10위에 포함됐다.

이외에 한화토탈, LG유플러스, LG전자, SK텔레콤, 기아자동차, 유한양행, 한전KPS, SPC삼립, 포스코, SKC, KT, 현대백화점 GS칼텍스, 오뚜기, 한국가스공사, 엔씨소프트, 농심, 아모레퍼시픽, 호텔롯데, 코웨이가 우수기업 ‘톱30’에 들었다.

8개 부문별 경영평가에서는 각 업종 대표 기업이 상위권에 대거 포진했다.

글로벌경쟁력 부문은 삼성전자와 현대차, LG전자, 대상이 우수기업에 포함됐다. 글로벌경쟁력은 각 업종별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과 연구개발비(R&D) 비중을 기준으로 삼았다.

삼성전자는 작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며 글로벌 강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중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보복 영향에도 상위권에 올랐다.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투자에선 네이버와 삼성전자, KT, 아모레퍼시픽이 가장 적극적이었다. 투자는 매출액 대비 유‧무형자산 및 R&D 투자 비중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 최대 화두인 일자리 창출 부문은 엔씨소프트와 포스코, SPC삼립, 삼성전자가 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고용증가율과 기간제근로자 비중, 근속연수, 연봉 등을 종합 평가했다.

고속성장 부문의 경우 매출 10조 원 이상은 SK하이닉스, 신한은행, 삼성전자, 하나은행이 가장 우수했다. 10조 원 미만에서는 엔씨소프트, 한화토탈, 에쓰오일, 메리츠화재가 높은 성장을 보였다. 매출액 증가율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기본 잣대로 삼았다.

건실경영 부문은 네이버와 한전KPS, 한국가스공사, 삼성전자가 뽑혔다. 투명경영 부문은 유한양행, LG유플러스, KT, 농심이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건실경영은 영업이익률, 주당순이익증가율, 이자보상배율, 부채비율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투명경영은 공시정정건수, 이사회 구성, 임원정보 공개 등을 종합 평가했다.

양성평등 부문은 현대그린푸드, 코웨이, 네이버, 오뚜기 등 4사가 선정됐고, 사회공헌 부문은 네이버, SK텔레콤, 신한은행, 우리은행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양성평등은 여성임원 비율, 여직원 비율, 남녀 직원 간 연봉격차 및 근속연수 차이 등을 평가했고, 사회공헌은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율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