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 11일 취임…임시주총 선임안 통과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 11일 취임…임시주총 선임안 통과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06.0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대우건설은 8일 오후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김형(사진)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사내 등기이사로 선임하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오는 11일 취임식 후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경복고와 서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했으며, 현대건설에서 토목사업본부 상무 등을 거쳤다. 또 지난 2011년에는 삼성물산 시빌(토목)사업본부장을 지내고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역임했다.

특히 김 사장은 현대건설 시절 저가수주로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던 스리랑카 콜롬보 확장 공사 현장 소장으로 부임해 공사를 성공시킨 이력이 있다. 삼성물산 시절에는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카타르 도하 메트로, 몽골 철도 프로젝트 등의 해외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김 후보는 해결책을 제시하고 임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전형적인 ‘정도 경영자’ 스타일”이라며 “다양한 회사의 조직과 시스템을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대우건설의 해외사업 경쟁력 강화 및 지속성장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