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돋보기] 성인남녀 10명 중 6명, 보편요금제 ‘찬성’…세계 최초 5G=SKT ‘강추’
[이지 돋보기] 성인남녀 10명 중 6명, 보편요금제 ‘찬성’…세계 최초 5G=SKT ‘강추’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6.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국내 성인남녀 10명 중 5명은 SK텔레콤이 5세대 이동통신 5G의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또 5G가 본격화되면 엔터테인먼트와 홈IoT, 공공안전 부문에서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통신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보편요금제와 관련, 10명 중 6명이 도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지경제가 지난 1~2일 양일간 성인 남녀 100명을 대상으로 ‘통신사 개선점 및 이슈’를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설문 참가자의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비율은 ▲SK텔레콤 48%(48명) ▲KT 33%(33명) ▲LG유플러스 19%(19명) 순이다.

통신사별 이용자 만족도는 SK텔레콤(48명)의 경우, 56.2%(27명)가 만족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보통 41.6%(20명), 불만족 2%(1명)로 집계됐다.

KT(33명)는 ▲만족 72.7%(24명) ▲보통 21.2%(7명) ▲불만족 6%(2명)로 조사됐다. LG유플러스(19명)는 ▲만족 73.7%(14명) ▲보통 26.3%(5명)라고 응답했다.

이통 3사가 제공하고 있는 통신 서비스에는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28%(28명)만이 개선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래픽=이민섭 기자
그래픽=이민섭 기자

이들이 개선점으로 꼽은 것은 ‘데이터 속도’와 ‘네트워크 안정성’ 등의 데이터 관련 개선점이 39.3%(1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통화 불안정’, ‘통신 불량’ 등 통화 관련이 32.1%(9명) ▲‘비싼 요금제’, ‘요금제에 따른 혜택 개편’, ‘무제한 요금제 도입’ 등 요금제 관련 21.4%(6명) ▲‘다양한 멤버십 혜택’ 등 멤버십 관련 7.1%(2명)다.

5G 세계 최초 상용화와 관련해서는 100명 중 49명(49%)이 SK텔레콤을 선택했다. 이어 KT 27%(27명), LG유플러스 18%(18명), 잘 모르겠다 6%(6명) 순으로 조사됐다.

5G 상용화 이후 달라질 환경에 대해서는 ▲엔터테인먼트가 39%(39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홈IoT 26%(26명) ▲공공안전 17%(17명) ▲자율주행 14%(14명) ▲여가생활 등 기타 의견 4%(4명)다.

“요금제 개편”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통신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보편요금제 도입에 적극 찬성했다. 저렴함 등 요금제 다양성을 요구하는 목소리이다.

보편요금제 도입을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지난달 11일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관련 법안은 현재 법제처 심사와 국무회의 의결, 국회 법안 이송 등의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보편요금제는 월 3만원 대 통신서비스(데이터 1GB, 음성통화 200분)를 2만원 대에 제공하는 요금제다. 관련 정책은 문재인 정부가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래픽=이민섭 기자
그래픽=이민섭 기자

설문 응답자 100명 중 61%(61명)은 보편요금제 도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저렴해서’ ▲‘기성세대를 위해 필요하다’ ▲‘소비자 부담이 줄어들 것 같다’ ▲‘요금제 선택의 폭이 늘어날 것 같다’ 등을 찬성 이유로 꼽았다.

반대의견 30%(30명)는 ▲‘효율적이지 못하다’ ▲‘통화시간‧데이터 제공량 등을 더 늘려야 한다’ ▲‘더 저렴해야 한다’ ▲‘불필요해 보인다’ 등을 이유로 꼽았다.

설문 참가자 박다훈(25/남)씨는 “현재 가계 통신비로 지출되는 비용이 월 25만원에 달한다”면서 “보편요금제 도입으로 인해 통신비 부담을 덜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은 “이동통신 3사는 공공재인 주파수를 활용해 20년 넘게 안정된 환경에서 성장했기 때문에 사회적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며 “고가요금제 이용자들을 위한 혜택뿐만 아니라 저가요금제 이용자들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