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0세대' 겨낭 삐에로쑈핑, 개점 11일 만에 방문자 11만명 돌파
'10·30세대' 겨낭 삐에로쑈핑, 개점 11일 만에 방문자 11만명 돌파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8.07.0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마트
사진=이마트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신세계그룹의 만물잡화점 ‘삐에로쑈핑’이 개점 11일 만에 누적 방문객 11만명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 지하 1∼2층에 자리 잡은 삐에로쑈핑 1호점이 지난달 28일 문을 연 이후 11일 만에 누적 방문객 11만 명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개점 첫 주말인 지난달 30일에는 입장 줄이 150m까지 이어져서 고객 안전을 위해 입장 제한 시간을 둘 정도였다. 개점 열흘 후인 지난 8일에도 오후 1시부터 매장 입구에 줄이 만들어지기 시작해 50m까지 이어졌다.

이마트는 '혼돈의 탕진잼(탕진하는 재미) 블랙홀'이라는 매장 콘셉트가 10∼30대 감성을 관통하면서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젊은 층이 다시 오프라인 매장으로 나오고 있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 열흘간 매장에서 신세계포인트카드를 사용한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대와 30대 비중이 각각 17.3%, 36.8%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마트(32.3%)보다 21.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 매출 비중은 식품(27.1%), 화장품·리빙·애완(29.9%), 가전·토이·베이비(21.5%), 패션(21.5%) 등 장르별로 고르게 나타났다.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도 관련 게시물이 2만5000여건(지난 8일 기준)을 돌파했다.

유진철 이마트 삐에로쑈핑 BM은 "국내 첫 선보인 만물상 잡화점 삐에로쑈핑이 출범 초기 성공 안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하반기 중 동대문 '두타'에 개점하는 2호점 역시 필수 방문 코스가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