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현대차그룹, 김종훈 前 통상교섭본부장 영입...美 관세 폭탄 대응
[이지 Car] 현대차그룹, 김종훈 前 통상교섭본부장 영입...美 관세 폭탄 대응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7.1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하기 위해 김종훈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영입했다.

김 전 본부장 영입은 미국이 수입차에 대해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 전 본부장은 현대차그룹의 특별자문 자격으로 지난 9일부터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현대차그룹 양재동 본사로 출근하고 있다.

김 전 본부장은 첫 업무로 현대기아차가 미국 상무부에 낸 의견서를 검토하는 것으로 시작했으며, 미국 내 딜러십 네트워크와 투자자 등을 움직여 관세부과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방침이다.

김 전 본부장은 1974년 8회 외무고시에 합격한 후 2011년 12월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장관급) 임기 종료 까지 외교부에 몸을 담았다. 2000년에는 외교부 지역통상국장을 지냈으며, 2007년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당시 한국 측 수석대표를 맡았다. 또 2008년 추가 협상 때는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았으며, 이후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입산 자동차에 최대 25%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22일까지 수입산 자동차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에 대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서를 받았으며, 오는 19~20일 공청회를 가진 후 미국 중간선거 이전에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관세 부과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시각이 있지만, 관세 부과가 이뤄질 경우 그룹에 미치는 타격은 심각하다”면서 “관세 부과가 현실화될 경우 사실상 미국 수출이 힘들어지는 만큼 그룹 입장에서 사활을 걸고 관세 부과를 막아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