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특검 출석…"진실 밝혀주길 기대"
[현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특검 출석…"진실 밝혀주길 기대"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8.08.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범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받기 위해 6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9시26분께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이번 사건 관련해서 저는 누구보다 먼저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며 "특검보다 더한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도, 국민도 특검이 이 사건 진실을 밝혀주길 기대한다"며 "특검도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이 사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돼 주길 다시 한 번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이번 소환 조사는 지난 6월27일 특검 수사가 공식 개시한 지 40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다. 특검팀은 김 지사가 이 사건 주범인 '드루킹' 김모(49)씨 등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드루킹과 그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댓글 조작 범행을 김 지사가 사실상 승인했다는 게 특검팀 판단이다.

또 특검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자리'를 약속했다는 취지의 관련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되면 특검팀은 김 지사에게 드루킹 관련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추궁할 계획이다. 드루킹과의 관계, 댓글 조작 범행 개입 여부 등이 조사 대상이며, 필요할 경우 드루킹과의 대질 신문도 고려하고 있다.

반면 김 지사는 앞선 경찰 수사 단계서부터 줄곧 댓글 조작 범행을 알지 못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드루킹은 대선 경선 전 수많은 지지 그룹 가운데 한명일 뿐이고, 오히려 인사 청탁 등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는 게 김 지사의 주장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김 지사의 지지자들이 던진 장미꽃이 바닥에 떨어져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김 지사의 지지자들이 던진 장미꽃이 바닥에 떨어져 있다. 사진=조성진 기자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