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한·중 스마트시티 협력 강화…시범도시 공동 건설 등 추진
[이지 부동산] 한·중 스마트시티 협력 강화…시범도시 공동 건설 등 추진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08.2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China Cities International Expo)'에 참여해 한국 스마트시티를 집중 홍보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엑스포는 중국 정부가 자국 스마트시티 홍보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지난해 기준 약 500개 개업과 30만명의 방문객이 참여한 중국 내 최대 스마트시티 행사다.

국토부는 이번 행사 참여를 위해 민관합동대표단을 구성, 한·중 고위급 회담 및 교류협력 세미나,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행사기간에 한·중 정부 간 스마트시티 협력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혁신성장 동력으로 급격히 성장 중인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를 확대하고 우리 기업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이를 기반으로 양국은 시범도시 공동 건설 및 제3국 공동 진출 등을 추진한다. 정책 교류와 민간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함께 모색할 방침이다.

양국 간 협력은 2015년부터 민간→공공→정부로 순차 확대 중이다. 이번 MOU 체결이 정부 차원으로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계기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중국도 한국과 같이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며 화웨이, 알리바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 중 하나로 양국 간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민간 차원의 전방위 협력을 지속한다면 우리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500개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하며 총 1조위안(약 164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