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까지 대상 확대
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까지 대상 확대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8.09.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카카오는 자사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이용자들이 다양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중소사업자까지 확대했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만 주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부터 중소사업자가 판매하는 음식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되어 있던 카테고리도 치킨, 피자,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회, 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 플러스친구를 추가하거나 카카오톡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거나 회원가입 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모든 과정이 이뤄진다. 결제 이후의 ‘매장접수’나 ‘배달출발’과 같은 진행 과정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하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사전 입점 예약에 약 2만5000개의 사업자가 신청했고, 현재까지 약 1만개의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순차적으로 입점하고 있다.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를 없애 사업자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업계 최저 수준인 월 3만원(VAT별도)의 월이용료만 지급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 이와 함께 연말까지 입점계약 시 최대 60일 무상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한 사업자들은 4300만 카카오톡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확보하고, 간편한 주문 과정으로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신메뉴 출시, 프로모션 등의 소식을 전달할 수 있다.

일대일 채팅 기능을 적용하면 고객과 직접 상담도 가능하다. 입점을 원하는 사업자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의 배너를 클릭해 입점 상담 신청을 하거나 바로 입점 신청을 하면 된다.

서준호 서준호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며 “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이용자들은 주문할 수 있는 음식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사업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판매 및 마케팅 채널을 추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